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수립 최종보고

김호중기자 | 기사입력 2019/08/08 [09:34]

수원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수립 최종보고

김호중기자 | 입력 : 2019/08/08 [09:34]
수원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무장애 친화도시’를 조성한다.
 
수원시는 8일 시청 상황실에서 ‘무장애 친화도시 추진을 위한 중장기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3)을 알렸다. 용역은 한연주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이 수행했다.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평등한 사회참여의 기회를 누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하는 중장기 기본계획은 ▲편의시설 장애 ▲교통·이동 장애 ▲의사소통·장애 ▲차별인식 장애 ▲제도 개선 등 5개 영역, 28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져 있다.
 
수원시는 우선 무장애 친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수원시 무장애 도시 조성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조례는 무장애도시의 목적, 정의, 적용범위, 기본계획 수립 등 내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 ‘수원시 무장애 도시 조성 추진위원회’를 구성한다. 무장애 도시 조성 사업과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장애인·비장애인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존(zone)’도 지정해 조성한다. 공공기관 주변 공간 등을 무장애 존으로 선정해 장애인이 불편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보행로, 출입구 등 시설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각장애인 정보접근권 향상을 위한 정보화 교육 ▲대체의사소통 도구 개발·보급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 관리 시스템 구축·확대 ▲수동·전동 휠체어 긴급 출동 수리 서비스 등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등 장애인단체 관계자,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했다.
 
권찬호 복지여성국장은 “모든 시민이 불편없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면서 “신체·정신적 장애(disability)가 살아가는데 장애(Barrier)가 되지 않도록 정책을 지속해서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발표한 지역별 장애인 등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수원시에 거주하는 장애인은 4만 2393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터
'모던 패밀리' 백일섭, '빅마마' 이혜정과 '집밥 만들기' 도전! 요리 도중 시작된 '부부 클리닉'급 토크?
1/7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