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손현주 → 박성훈, 수사 타깃 확장! 최진혁X나나의 공조가 끝까지 기대되는 이유

김호중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11:12]

'저스티스' 손현주 → 박성훈, 수사 타깃 확장! 최진혁X나나의 공조가 끝까지 기대되는 이유

김호중기자 | 입력 : 2019/08/26 [11:12]



‘저스티스’ 최진혁과 나나의 공조에 마지막까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손현주에서 박성훈까지 타깃을 확장한 빈틈없는 공조로 진실에 다가서고 있기 때문.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에서 장엔터 연습생 장영미(지혜원)의 납치 이후 본격적으로 공조를 시작한 이태경(최진혁)과 서연아(나나). 그동안 성상납 장소로 사용돼오던 남원식당의 실체와 그 배후에 송우용(손현주) 회장이 있다는 사실까지 밝혀냈다. 그리고 지난 주, 영미가 탁수호(박성훈)의 집에 갇혀있다고 확신하면서 종영까지 남은 2주 동안 공조의 힘이 어떻게 발휘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작부터 순탄하지만은 않았던 태경과 연아의 공조. 장엔터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영미가 실종되자, 태경은 이태주(김현목)가 영미를 만난 다음날 사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히면서 연아와 손을 잡았다. 영미의 일기장과 CCTV 분석을 통해 조현우(이강욱)가 영미를 납치했고, 지금까지 남원식당에서 송회장과 커넥션이 있는 고위층들에게 접대를 해왔다는 진실을 파헤쳤다. 두 사람 사이에 묘한 텐션까지 일으킨 공조가 남원식당 영상을 입수하면서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나는 줄 알았지만, 위기는 예상치 못한 곳에서 벌어졌다. 장엔터 연습생 정해진(이서안)이 연아의 아버지 서동석(이호재)를 VIP로 지목한 것.

 

연아는 존경하는 아버지와 자신이 알고 있는 진실 사이에서 깊은 갈등을 겪었고, 태경은 그런 연아를 진심으로 걱정했다. 결국 아버지 대신 진실을 택한 연아는 태경이 남원식당 멤버들을 한 자리에 불러낸 사이 현장을 급습해 그들을 긴급 체포했다.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갔다고 생각했지만, 태경과 연아의 공조는 동석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또 한 번 휘청거렸다. 그러나 딸이 자신을 버리고 수사를 할 수 있도록 칼을 쥐어주고 떠난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정진그룹 옥상에서 투신한 동석의 ‘정진 탁수호 조심해’라는 의미심장한 유언을 토대로 송회장에 이어 탁수호까지 수사 타깃을 확장했다.

 

누군가 탁수호의 집에 갇혀있다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그 기록이 지워져있는 점, 영미를 납치해간 조현우 역시 탁수호의 집에 있는 점을 파악해 영미가 그의 집에 감금돼있다 확신한 태경과 연아는 곧장 행동으로 옮겼다. 연아는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는 탁수호에게 맞장구를 쳐주면서 집으로 들어갔고, 태경은 수사팀을 집 근처에 배치했다. 하지만 감시용 CCTV가 가득한 지하 방으로 몰래 들어간 연아의 뒤로 서늘한 기운을 내뿜으며 등장한 탁수호. 이들의 공조 수사는 예측불가한 전개를 맞이했다.  

 

송회장과 탁수호가 벌이고 있는 악행 때문에 소중한 가족을 잃고, 서로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갖고 있는 태경과 연아. 두 사람의 스마트한 수사력과 저돌적인 추진력이 만난 공조가 송회장에서 탁수호까지 수사 타깃을 넓혔다. 태경과 연아의 공조 수사는 끝까지 눈부신 활약을 펼쳐 진실의 종을 울릴 수 있을까. ‘저스티스’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 방송.

 

사진제공 = ‘저스티스’ 방송 화면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포터
'모던 패밀리' 백일섭, '빅마마' 이혜정과 '집밥 만들기' 도전! 요리 도중 시작된 '부부 클리닉'급 토크?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