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수원지검 ‘청소년 게릴라가드닝’ 행사

수원국민투데이 | 기사입력 2019/10/29 [20:18]

오산시-수원지검 ‘청소년 게릴라가드닝’ 행사

수원국민투데이 | 입력 : 2019/10/29 [20:18]

  © 수원국민투데이



김문환 오산시 부시장과 윤대진 수원지방검찰청 검사장, 이광수법무부법사랑 위원 오산지구협의회회장은 10월 28일 제3회 게릴라 가드닝 '함께하는 꽃밭가꾸기'(오산시 역광장로 55 (오산동)) 제막식을 가졌다.

 

 1970년 미국에서 처음 시작된 게릴라 가드닝은 지저분한 공터의 쓰레기를 치우고 꽃밭을 만든 사례에서 유래한 것으로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이를 착안하여 기소유예 청소년들이 직접 꽃밭을 가꾸며, 처벌보다는 꽃밭 가꾸는 봉사활동을 통하여 정서 순화 및 재범을 방지하고자 시작되었다.

 

 이번 행사는 법사랑 위원회 회원들이 참여하여 제초작업 등의 화단 관리 작업을 비롯해 안제로니아 등 다양한 꽃 식재 작업을 함께 진행해 우범지역을 꽃밭으로 풍성하고 아름답게 가꾸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제막식 이후 간담회에서 이광수 법사랑 위원 오산지구협의회장과 임원들이 지역 내 모범청소년 6명에 각각 장학금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문환 오산시 부시장은 “청소년들의 문제 해결에 지역사회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며, 앞으로도 더 많은 꽃밭이 조성되어 지역주민의 쉼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윤대진 수원지방검찰청 검사장은 “봉사와 희생정신으로 귀감이 된 위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나누고 베푸는 삶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고 소중한 노력이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응원과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 법사랑 오산지구 협의회는 자선골프대회, 수호천사운동 어린이 지킴이를 통해 위기청소년을 지원하고 학교폭력예방 캠페인, 청소년 유해업소 감시 및 유해업소지도단속 순찰 등 우범지역 환경 개선 및 건전한 청소년 문화 조성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터
'모던 패밀리' 백일섭, '빅마마' 이혜정과 '집밥 만들기' 도전! 요리 도중 시작된 '부부 클리닉'급 토크?
1/7